이번에는 PS3를 대표했던 '너티독' 개발의 '언차티드' 시리즈에 대한 이야기.

솔직히 개인적으로는 그렇게 재밌는 시리즈는 아니다...ㅋ


===============================================================




1. PS3_언차티드 1 : 엘도라도의 보물 (2007년 발매)



언차티드 시리즈의 첫번째 작품으로 PS3로 2007년에 발매되었다.

이전까지 너티독하면 [크래쉬 밴티쿳]이라는 게임이 제일 유명했는데,

언차티드 발매와 함께 너티독의 가장 유명한 게임은 바로 이 게임이 된다.


장르는 액션 어드밴처인데, 이 1편은 TPS 액션의 비중이 훨씬 높은 편.


그 당시 그래픽은 말도 안되게 만들어졌기에 많은 이슈가 되긴 했지만,

그래픽을 제외한 나머지 부분을 생각해보면 그리 좋은 인상의 게임은 아니였다.


'어드밴처와 액션의 밸런스 조절 실패, 매번 유사한 상황이 반복되며 지루함 발생'으로 인해

게임을 즐길 때 좀 피곤함이 몰려왔던 기억.

거기다가 스토리 상 후반부에는 갑자기 괴물이 튀어나오면서 그냥 괴물들 죽이는 TPS 장르로 돌변...


그래픽적 충격은 분명하지만, 그 외 부분에서는 (개인적으로) 좋은 인상을 받기에는 부족했던 게임.


※ 자세한 소감 : https://dnfldi2.tistory.com/350




2. PS3_언차티드 2 : 황금도와 사라진 함대 (2009년 발매)



언차티드 1에서의 아쉬운 점을 대부분 개선하고 나온 게임.

어드밴처와 액션의 밸런스를 굉장히 좋게 개선시켰고, 

매번 유사한 상황이 반복되지 않도록 미친 퀄리티의 연출이 포함되어서 나타났다.


그 당시 꽤나 많은 매체에서 찬사를 받은 게임...이지만, 

개인적으로는 그렇게까지 뛰어난지는 잘 모르겠던 게임이다.


그래픽 쩔고, 연출 쩔고, 어드밴처와 전투의 밸런스 쩔고....

진짜 다 쩔긴 하는데 개인적으로 재미는 약간 애매했다. 스토리도 좀 애매했고.


다 어디선간 봐왔던 시스템을 정말 잘 섞어놓은지라, 

언차티드 하면 떠오르는 것은 그래픽말고는 없다는게 개인적인 아쉬움.


심지어 스토리는 초반에는 보물 찾기하며 사람 절대 죽이면 안된다고 마취총 준비하던 주인공이,

갑자기 후반에는 세계를 구해햐 한다면 아무렇지도 않게 적들 죽이는 모습에 경악을....

(낭떠러지로 그냥 적 떨어트리는걸 보며, 도대체 이것은 무엇인가 했다....大를 위한 小의 희생인가..)


말로는 멀티까지 하면 평이 달라질 것이다라고는 하지만, 

개인적으로 멀티는 거의 하지 않기도 하고, 싱글 게임으로서의 평을 주로하기 때문에 그 부분은 패스.


분명히 잘 만든 게임이지만, 개인 취향에서는 약간 아쉬움이 큰 그런 게임.


※ 자세한 소감 : https://dnfldi2.tistory.com/356




3. PS3_언차티드 3 : 황금사막의 아틀란티스 (2011년 발매)



PS3를 대표하는 언차티드의 마지막 작품. (PS3에서의 마지막)


1과 2의 소감에서도 간단히 적었듯이 난 언차 시리즈에 그리 큰 재미를 느끼지 못한다.

그게 3라고 뭐 변하겠는가... 3도 역시나 1과 2에서 느꼈던 그런 아쉬움을 그대로 다시 느낀다.


심지어 2보다 더 퇴화된 부분까지 있어, 이걸 플레이하면서도 '재밌다'라는 생각을 단 한번도 해보질 못했다...


연출은 2에서도 쩔었고, 3에서도 역시나 개쩐다. 그래픽도 쩔고.


하지만 언차의 문제는 그게 다라는 점. 전투는 불합리함으로 도배되어 있고,

(2는 좀 낫던데, 3에서는 또 전투가 거지같아졌다.) 연출의 반복성은 쉽게 질리게 만든다.

스토리도 1에서 발전이 없이 동일 패턴인지라, 이 역시 질리게 만드는 포인트.


개인적으로는 그냥 PS3에서 가장 유명한 작품의 시리즈기에 전부 구입해서 플레이했을 뿐,

재밌다라는 인상은 받질 못해 매우 아쉬운 게임 되겠다.


※ 자세한 소감 : https://dnfldi2.tistory.com/442




4. PSVITA_언차티드 : 새로운 모험의 시작 (2011년 발매)



PSVITA 런칭과 함께 발매된 유일한 휴대용 언차티드.

너티독에서 개발하진 않았고, 소니가 비타의 판매를 위해 개발까지 진행해서 런칭한 작품.


휴대용이다보니 많은 부분이 간소화되기도 했지만, (그 당시) 휴대용에서는 절대 볼 수 없었던

개쩌는 그래픽으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감탄을 하게 만든 게임이다. (지금은 스위치가....)


게임 자체는 언차의 특징을 거의 그대로 넣어놨는데, 신규 하드웨어의 런칭작이다보니

해당 하드웨어(비타)의 특징을 게임에 억지로 쑤셔넣다보니 재미는 좀 애매해지게 되었다.


나도 플레이 초반에는 그 터치로 조작하는게 오히려 더 재밌다고 느껴지긴 했지만,

이게 후반까지 계속 반복이라서 확실히 질리는 느낌을 받게 되었다.


언차 자체가 반복적인 연출에 의해 질리게 만드는데, 거기에 특수 조작의 반복까지 겹치면서

정말 사람을 질리게 만들어 버리는 게임이 되었다....ㅋ


나는 원래 언차 시리즈에 재미를 크게 느끼지 못하다보니 약간 오버섞어 표현한거고, 

실제 플레이는 제법 할만한 게임이니, 비타를 보유 중인 언차팬이면 꽤 괜찮은 선택.




5. PS4_언차티드 : 네이선 드레이크 컬렉션 (2015년 발매)



이 게임은 PS4로 언차티드 시리즈의 마지막 작품이 될 4가 발매되기 전, 

언차 시리즈 팬들을 위해 PS3로 발매되었던 1~3 총 3개의 작품을 리마스터한 게임.


리마스터하면서 기존 720P/30FPS 이였던 게임을 1080P/60FPS으로 업그레이드 시켜,

이미 PS3로 시리즈를 즐겼던 사람들도 다시 한 번 플레이하게끔 만들어 놨다.


물론 나는 이미 1~3에서 큰 재미를 느끼지 못한다고 하였기에 굳이 이걸 다시 플레이하진 않았다만...ㅋ

하지도 않을 건데 왜 구입했냐면, 언차4와 듀얼팩으로 꽤 저렴하게 발매되었기 때문.


구입하고나서 1번 구동은 해봤다. 프레임이 확실히 부드러워진게 느껴지긴 하는데,

들리는 말로는 프레임 드랍이 있다고(.....)


아주 나중에 되서는 추억삼아 이걸 플레이해볼 수는 있겠지만, 아마 그 나중이 꽤나 먼 미래일 듯...ㅋ




6. PS4_언차티드 4 : 해적왕과 최후의 보물 (2016년 발매)



PS4라는 현세대기 초반에 등장한 너티독의 언차 시리즈 최신작이자 최종작.

PS3에서도 개쩌는 그래픽을 보여줬는데, PS4에서도 역시 개쩌는 그래픽을 보여준다.


재밌는 사실은 PS4라는 기기의 비교적 초반에 등장한 게임임에도, 아직까지 그래픽으로 보면

TOP에 위치에 있다는 사실. 너티독이 그래픽은 정말 대단하게 만든다고 생각한다.


게임 이야기를 해보자면....할말이 없다. 왜냐하면 아직 엔딩을 안봤거든....ㅋ

구입하고 초반에 조금 돌려보고는 그냥 다시 넣어놨다.


후반가면 좀 나아졌을 수도 있지만, 초반까지의 느낌은 1~3편과 다르지 않다.

그래픽이 더 쩔어졌을 뿐, 무엇하나 바뀌지 않은 시스템에 의해 똑같겠다라는 판단.


물론 나중에는 엔딩까지는 볼 예정이긴 한데, 과연 언제가 될런지...ㅋ

(들리는 말로는 스토리도 꽤나 괜찮게 나왔다고 하니 해보긴 해야겠다.)


어쨌든 꽤나 팬층이 두터운 언차티드 시리즈의 마지막이기 때문에 기념비적인 작품.



Posted by 사용자 량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