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과거에 New3DSXL 케이스(하우징)를 교체했다는 글을 등록한 적이 있다. (NDS 케이스도 교체했군...)

그 당시 하우징 교체에 삘 꽂혀서, 알리에서 GBA SP 케이스도 구매했었다. (그러니까 2017년 얘기....ㅋ)


아무래도 SP는 사용한지 오랜 세월이 지났고, 기기를 아끼며 사용하지 않던 젊은 시절의 게임기다보니

외형이 아주 난리가 났었기에 케이스 교체가 필요하긴 했다. (군대에도 몰래 가져갔었으니....ㅋ)


총 2개를 구입했는데, 첫번째 케이스를 구입한 후 한참 지나서 두번째 케이스를 구매했다. (둘다 젤다 케이스)

첫번째 케이스를 구매하고 물건을 받았는데, 색감이 나의 예상과 너무나도 달라서 당황.

* 넘나 노란색이라, 엄청 촌스러운 색감이다. 금색은 개뿔...ㅅㅂ


미조립 상태에서 한참이 지난 후 우연히 알리에서 새로운 젤다 케이스를 팔길래 그것도 주문했는데,

물건을 받아보니 3DS의 그 영롱한 빛깔은 아니였지만, 적어도 첫번째 카레색보다는 훨씬 나았다.


케이스를 구입하고 2년 정도 지났구나. 

스위치 조이콘 케이스를 교체한 후, 삘 받아 SP 까지 교체 완료했다. 사진 투척.


 

세월을 정통으로 맞은 나의 SP. 훌룡히 제 역할을 다 해주었다.



기판은 생각보다 단순하다. 아무래도 크기가 있으니.



특이한 것은 컴팩트한 크기를 위해 스피커를 저렇게 접촉 식으로 구현해놨다.

조립할때 엄청 빠진다 진짜.....ㅋㅋ



액정은 유리였기에 기스는 거의 없어서, 이 부분은 정품 그대로 사용.

그 외 버튼도 다 정품 그대로 사용했구나....ㅋㅋ



왼쪽 카레가 처음에 구입해서 실패한 케이스.

오른쪽 무쥬라 케이스가 나중에 구입해서 이번에 바꾼 케이스.



 

버튼과 고무 등은 전부 정품 그대로 사용했다. 액정도 다 정품 그대로 사용했는데, 

NDSL 케이스 교체 때를 생각해보면 정품 사용이 당연하다면 당연한 것. (동봉된 애들은 앵간하면 쓰지말자.)


게임 구동까지 진행해보니 깔끔하게 잘 되고 있다. 

이제와서 SP 들고 게임을 할 것 같지는 않지만, 그냥 기분이니까....ㅋㅋㅋ

오랫동안 묶혀놨던 케이스 갈이를 진행하니 기분은 좋네.


문제는 이제 남은 저 케이스 하나는 어떻게 하느냐구만.....ㅋㅋㅋ



Posted by 량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