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건담 제로 EW에 이어 RG 등급 도전 그 두번째. 아스트레이 레드 프레임.

두번째로 이 녀석을 선택한 이유는 단순히 할인하고 있어서(....)

 

저렴한 가격에 구입한 아스트레이 건담 레드 프레임으로 역시 RG라는 말 밖에는 나오지 않는다.

이 모델이 더 놀라운 특징은 바로 기본 프레임부터 색분할이 되어 있다는 점. (빨간+하얀)

이렇게 작은 크기의 건담에 이런 퀄리티에 이런 색분할이라니....반다이 얘네 대단한 애들이였어.

 

어쨌든 이번 19번째 RG도 그 크기에서는 말도 안되는 디테일과 퀄리티를 보여주기에,

만드는 내내 탄성을 자아내게 만든다.

 

특히 색분할 부분은 거의 완벽하다 할 정도로 뛰어난데

이는 아스트레이 레드 프레임의 원 색이 거의 3가지 색이기 때문이기도.

 

물론 이번 RG 역시 SD때와 유사하게 금색 부분의 색은 영 구리디 구린 관계로 금색 마카펜이 필요하긴 하다.

그 부분 제외하면 도색은 전혀 필요없을 정도로 뛰어난 색분할을 보여주는 것이 특징.(손도 도색이 필요하지만 굳이...)

 

또 한가지 특징이라면 데칼인데, 양이 어마어마하게 많다. 크기도 작은데 양도 많아

사실 건담 조립 & 먹선 작업 시간보다 데칼 붙이는데 더 많은 시간이 소요된다. (눈도 엄청 아프고)

 

다 붙이더라도 꽤 많은 양의 데칼이 남아 있게 되는데, 전에 구입했던 EX 스탠다드 아스트레이 건담에 붙여봤다.

그런데 왠일....꽤나 그럴싸하게 붙여져서 개인적으로는 만족. 역시 데칼의 힘이란...

 

본론으로 돌아가서 RG답게 가동성도 매우 뛰어나며, 디테일, 퀄리티,

거기다가 런너의 양도 많기 때문에 조립하는 재미도 쏠쏠하고 뭐 하나 빠지는게 없다.

 

다만 백팩에 있는 빔샤벨 손잡이가 상당히 쉽게 빠지는 문제가.... 그 외에는 잘 빠지는 부분이 아직까지는 없다만.

뭐가 되었든 상당한 퀄리티의 건담으로 강력 추천!!

 

 

기본 프레임부터 색분할!!!

 

 

 

RG로 와도 허접한 금색은 어쩔수 없다. 도색 필수.

 

 

 

 

 

 

 

 

나중에 스티커 붙일 때 알았는데 방패 뒤는 굳이 먹선 넣을 필요가.....ㅠㅠ

 

 

 

 

 

 

 

 

 

 

거의 완벽한 색분할.

 

 

 

 

 

 

 

데칼 붙이기 까지 완성.

 

 

 

 

 

남은 데칼을 붙여준 EX STANDARD 레드프레임과 함께.

 

 

 

Posted by 사용자 량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