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로 오랜만에 영화를 봤다. 그 영화는 요즘 너무나도 핫한 디즈니의 애니메이션 '겨울왕국'

인터넷을 보던 주위 사람들의 말을 듣던 겨울왕국 소리가 너무 많아 도대체 얼마나 재밌는지 궁금할 정도라

간만에 극장까지 찾아가며 영화를 관람했던 것.

 

영화의 줄거리야 뭐 디즈니 스토리가 어디 가겠냐 스러움이라서 넘어가고(이건 마치 닌텐도 게임에서의 스토리 같은..)
한마디로 영화를 표현하자면 디즈니 애니메이션 그 자체다. 내용 중 반은 음악으로 도배되며

결국 엔딩도 해피해피한 그런 디즈니 애니메이션.

 

그 말은 곧 디즈니 애니메이션에 거부감이 없다면 어느정도 재미는 보장된다고 볼 수 있다.

개인적으로 디즈니 애니메이션에 대한 거부감이 없기 때문에 재밌게 보긴 했다.

 

헌데 그렇게 사람들이 극찬할 정도인지는 좀....반전이라고 할 수 있는 요소도 개인적으로는 어느정도 예상되었고

(물론 대놓고 나 악당입니다 하는 기존의 방식과는 조금 달랐으나) 결과로 가기 바로 전의 장면도 생각과는 조금 달랐을 뿐 결국 이렇게 될거라는걸 알고 있었기에(디즈니 애니메이션인데 결과가 바뀔리가 없어서) 감흥이 크지는 않다.

 

무엇보다 애니메이션이 생각보다 짧아서(이건 내가 집중하면서 봤기 때문에 그렇게 느끼는 걸지도ㅋ)

'어? 이렇게 끝나는건가?' 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기승전결로 따지면 기,승은 굉장히 많이 표현하고 전은 중간정도 표현했다가 결이 순식간에 표현되는 그런 느낌? 기~~~승~~~전~결. 이런 느낌.

 

개인적으로는 딱히 엄청나다라고 느껴지지는 않아 도대체 왜 인기가 이렇게까지 좋을까 생각해보니 OST 주제곡의 힘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영화가 끝나고 큰 감흥이 없었음에도(물론 재미는 있었지만) 머리속에서 지워지지 않는 것은 바로 OST 주제곡인 'Let It Go'. 이게 애니의 클라이막스에 나온 곡도 아니고 중반에 나온 곡임에도 불구하고 머리속에 남는 건 이 음악이다. 그 상황과 굉장히 잘 맞아 떨어졌기 때문인지 그냥 곡 자체의 느낌이 좋아서 그런건지는 알 수 없으나, 꽤 오랫동안 기억에 남아 있다. 그 장면이 가장 인상적인 장면이기도 했고.

 

억압된 생활을 하던 엘샤가 비로서 자신의 능력에 대해 거부감을 느끼지 않고 할 수 있다라는 긍정적인 힘을 발휘하는 장면에서 기가막힌 타이밍에 밝은 음악이 나와서 그런걸지도. 하여튼 주제곡은 정말 머리속에 오래 남아있을 것 같다.

 

그런데 자꾸 한국 가요와 섞이는 것은 도대체 왜?!?!

(let it go~ let it go~ 세상에 말 다 지우니~ 이 말 하나 남네요~)

 

확실히 이때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Posted by 량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03.23 17:04 신고

    Let it go~ Let it go~ 요새도 가끔가다 음악 들리면 흥얼거리네요~
    내용도 내용이지만 중간 OST가 은근히 중독성이 강한 것 같습니다.

    • 2014.03.24 09:18 신고

      개인적으로 아직까지 머리속에 남는건 그 눈으로 만드는 성 장면에서 흘러나오는 Let it go 뿐이네요...;;